유재석의 첫 레코딩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이 의문의 트로트 마에스트로와 첫 레코딩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은 노래방 반주에 맞춰 자신의 최애곡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트로트 신동 유산슬’ 탄생의 서막을 열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트로트 신동’ 유재석이 트로트의 용을 꿈꾸는 가수 지망생 ‘유산슬’로 변신해 실전 무대에 오르는 과정을 담는 ‘뽕포유’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유재석의 ‘트로트 신동’ 면모가 밝혀지는 순간이 사진과 영상으로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은 다양한 악기들이 즐비한 스튜디오에 녹음을 앞두고 서 있는데, 쉽게 볼 수 없는 그의 앙다문 입술이 현장의 묘한 분위기를 예상케 만든다. 그가 찾은 곳은 바로 트로트계 전설의 작곡가 박현우의 스튜디오.

박현우는 한때 ‘전국노래자랑’ 심사위원과 수많은 영화음악 작곡 경력을 가진 베테랑 작곡가다. 유재석은 그를 발견하고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는데 이에 박현우가 “신인가수 지망생이 온다고..”라며 다짜고짜 악보를 건네며 노래를 불러 보라고 시켰다.

유재석은 신명나는 노래방 기계 반주에 맞춰 자신의 최애곡인 ‘안동역에서’를 열창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온얼굴’을 다해 노래를 부르는 유재석과 열정의 레슨을 하고 있는 박현우의 모습이 나란히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유재석의 첫 녹음이 끝나고 박현우는 심상치 않은 표정으로 “대성할 수 있는 소질도 가졌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급기야 부업 추천까지 했다고 해 과연 유재석이 직접 부른 ‘안동역에서’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증과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한편,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 탄생의 서막을 알린 유재석의 ‘안동역에서’ 노래는 2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