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성루에 서서 신중국 건국 70주년 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 올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0%를 기록했다.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1~3분기 분기별 GDP 성장률이 각각 6.4%, 6.2%, 6.0%라고 밝혔다. 1~3분기 GDP 성장률은 6.2%다.

특히 3분기 GDP 성장률은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따로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 같은 수치는 미ㆍ중 간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며 중국 경기 둔화 양상이 짙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3분기 GDP는 24조6,865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늘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은 시장 예상치인 6.1%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분기 경제성장률 6.2%보다는 0.2%포인트 둔화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