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갤럭시S10 및 갤럭시노트10 시리즈에서의 지문인식 오류를 막기 위한 소프트웨어(SW)를 다음주 초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이번 지문인식 오류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도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18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다음주 초 지문 인식 SW를 전체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데이트 대상은 갤럭시S10과 S10+, S10 5G 및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다. 삼성전자 측은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전면부 실리콘 커버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전면 커버를 제거한 뒤 신규로 지문을 등록해달라”며 “지문을 등록할 때는 손가락 중앙부를 포함한 전면적을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국내 정보기술(IT) 커뮤니티와 외신에는 올해 출시된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초음파 지문인식 기능이 실리콘 케이스에 속수무책 뚫린다는 문제가 제기되며 파장이 일었다. 특별한 기술 없이 실리콘 케이스만으로도 등록되지 않은 지문이 인식돼 잠금이 풀리는 문제로, 삼성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금융 애플리케이션이 주로 본인 인증에 지문인식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큰 논란이 됐다. 도난, 분실 시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문제는 전면 커버를 사용하는 경우 일부 커버의 돌기 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돼 잠금이 풀리는 오류”라며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출시한 갤럭시S10 시리즈부터 ‘화면 내장형 초음파 지문인식’ 방식을 적용하며 지문인식 물리버튼을 비롯해 홍채인식 센서 등을 없앴다. 그러나 갤럭시S10 출시 초기 소비자들로부터 지문인식 성공률이 낮다는 불만이 쏟아졌고, 추후 지문 인식률을 높이기 위해 SW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실리콘 케이스 사태’가 해당 SW 업데이트와 관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