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점식 의원,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당직자가 해머 밀반입” 주장 
 민주당 당직자 일동 성명 “면책특권 뒤에서 가짜뉴스” 
선거제 개선안과 검찰개혁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놓고 여야의 극심한 대치가 이어진 지난 4월 법안 접수처인 국회 의안과의 문이 심하게 부서져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올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폭력사태와 관련, “민주당 당직자들이 불법폭력 행위를 벌였다”는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라며 즉각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18일 당직자 일동 명의로 낸 성명에서 “민주당 당직자들은 패스트트랙 당시 어떠한 폭력 행위에도 가담하지 않았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정 의원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안과 앞에서 출입문을 빠루(쇠지렛대)로 부수고 해머로 손괴한 것은 우리 당 당직자나 의원들이 아니다”라며 “출입문을 빠루로 손괴한 사람은 국회 경위다. 그리고 위험한 물건인 해머를 밀반입해서 출입문을 부순 사람은 민주당 당직자"라고 주장했다.

당직자 일동은 “국회사무처는 지난 4월28일 보도자료를 통해 '33년 만의 경호권 발동 후 한국당의 사무처 점거를 해소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빠루 및 해머를 사용했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며 “(정 의원이) “신성한 민의의 전당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 전 국민을 상대로 가짜뉴스를 살포하고 민주당 당직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한국당의 한 의원이 팩스로 접수된 의안 문서를 손괴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찍혀 온 국민이 지켜봤는데도 국회 폭력을 자행한 당사자들이 민주당 탓을 하는 후안무치함에 아연실색할 뿐"이라고 했다.

후속 조치에 대한 경고도 이어졌다. 당직자들은 “한국당은 정당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불법폭력으로 저지하려 한 것도 모자라, 국회선진화법 소환조사도 불응하면서, 되려 가짜뉴스로 피해자인 민주당 당직자 탓을 하고 있으니 이에 대한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망발과 계속된 민주당 당직자 명예훼손에 대해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