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정밀검사 예정” 
유상철 인천 감독이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과 포옹하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던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48) 감독이 황달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피부와 눈의 흰자가 노랗게 변하는 것을 일컫는 황달은 담즙색소(빌리루빈)가 몸에 과다하게 쌓였을 때 나타나는 증세다.

인천 구단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유상철 감독이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19일 성남FC와 경기를 마친 뒤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히며, “정밀 검사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구단은 ”성남전 이후 소셜 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다”며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는 유 감독을 힘들게 하는 것인 만큼 자제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은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 원정에서 무고사의 프리킥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인천은 승점 29점을 확보해 경남(승점 28)을 11위로 끌어내리며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지난 5월 욘 안데르센(노르웨이) 감독 후임으로 인천 사령탑을 맡게 된 유 감독은 이후 팀의 2부리그 강등을 막는데 집중해 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