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게이트 수납 노동자들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불교, 천주교, 기독교 및 노동계 관계자들이 지난 5일 청와대 방향으로 오체투지를 하며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을 지나고 있다. 서재훈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이 8일 청와대 면담을 요구하며 행진하다 경찰과 충돌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조원 80여 명은 이날 오후 청와대 인근인 서울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노동자 1,500명 집단해고 사태를 책임지라”며 청와대 관계자들과 면담을 요구했다. 노조원들이 저지하는 경찰에 맞서 행진을 강행하다 물리적 마찰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노조원 13명이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위반(해산명령 불응)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은 이들을 종로경찰서 등 서울시내 경찰서로 분산해 조사할 방침이다.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은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경북 김천시 도로공사 본사에서 60일째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일부는 최근 종로구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전날에도 청와대 면담을 요구하며 효자치안센터에서 청와대 방면으로 이동하려다 막아서는 경찰과 1시간 넘게 대치했다. 대치 과정에서 노조원 2명이 탈진 증세로 병원에 이송됐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