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올린 글 통해 정계은퇴 시사도 "제도권 정치 떠나겠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전 실장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서울 종로구에 출사표를 던질 지 여부를 놓고 관심을 받아왔다. 그가 내년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며 "그 중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적었다. 또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다짐했다.

입장문은 총선을 5개월여 앞두고 나온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이 같은 선언은 불출마 뜻을 밝힌 것에 더해 정계은퇴 선언이라는 해석을 자아냈다. 하지만 남북관계 진전 상황 등에 따라 임 전 실장이 다시 활동할 가능성은 다분히 열려있다는 분석이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 입장문 전문 

2000년에 만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습니다.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합니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합니다.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습니다. 그리고 제 인생에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나누고 싶습니다.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합니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됩니다. 하지만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 가겠습니다. 감사한 마음만 가득합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