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

경기 부천시내 한 병원에서 공사 중 옹벽이 무너져 작업자 2명이 숨졌다.

17일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경기도 부천시 약대동 지상 8층짜리 병원 3층 공사장에서 옹벽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A(51)씨와 B(56)씨 등 작업자 2명이 무너진 옹벽에 깔리면서 부상해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이들은 병실 확장·재단장 작업에 투입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