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불출마, 부산시장 출마 위해 베팅”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8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 “정치권에서 삼고초려하면 돌아올 수 있다”고 관측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그런 인물을 정치권에서 그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면서 “‘평양감사도 나가기 싫으면 그만이다’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정치권에서 임 전 실장을 부른다고 하면 본인도 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리고 큰 일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임 전 실장의 불출마 선언이 정치권에 미칠 영향에 대해 “아무래도 촉망 받던 386·586세대의 선두주자인 임 전 실장이 그러한 결단을 했다고 하면 여권 내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올 것”이라며 “당과 정부, 청와대의 쇄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선 “아마 다음 한국당이 이렇게 가서는 모든 걸 다 놓칠 수 있다, 어렵다 하는 것을 일단 표명하고 자기가 불출마 선언했지 않았는가 본다”면서 “약간의 출구를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부산시장이 목표였기 때문에 이번에 출마를 하더라도 2년 있다가 시장으로 출마하려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그때는 또 명분이 없기 때문에 지금 세게 베팅을 한 번 했다고 해석한다”고 덧붙였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