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단식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박형기 인턴기자

20일 오전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에 돌입한다는. “왜 갑자기?”라는 반응들이 상당수였다.

그리고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황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곳은 지난 9월 황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감행했던 곳이었다.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이 순간부터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단식투쟁을 ‘총체적 국정실패 규탄을 위한 단식투쟁’으로 명명한 황 대표는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내건 요구사항은 지소미아(GSOMIAㆍ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3가지. 그는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민생을 두고 볼 수 없다. 웃음도 희망도 사라져버린 대한민국을 생각하면 지금 이 순간의 추위 따위는 아무것도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앞선 세 조건이 충족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을 이어갈 방침이다. 황 대표 측은 당초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었으나 현행법상 허용되지 않아 국회로 장소를 옮겼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박형기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