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신항에 대형선박들이 접안한 모습. 부산항만공사 제공

이달 1~20일 수출이 지난해보다 줄어들면서 12개월 연속 수출 감소 가능성이 커졌다. 우리나라 수출의 큰 몫을 차지하는 대(對) 중국 수출과 반도체 수출의 감소세가 이어졌고, 대 일본 교역 역시 일본 수출규제의 여파로 수출과 수입 모두 줄었다.

21일 관세청이 발표한 11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은 282억1,2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312억100만달러) 대비 9.6%(29억8,900만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지난해(15.5일)와 같아 하루 평균 수출액 역시 전체 수출과 동일하게 9.6% 줄어든 걸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3.6%) 석유제품(-3.4%) 무선통신기기(-1.9%) 선박(-65.3%) 등의 수출이 크게 줄어든 반면 승용차(7.1%) 가전제품(8.7%) 등은 늘었다. 수출 상대국 기준으로는 미국(0.5%) 중동(14.4%)은 늘었고 중국(-8.1%) 베트남(-4.7%) 유럽연합(-25.3%) 일본(-3.1%) 등은 줄었다.

같은 기간 수입액(276억1,300만달러)도 전년 동기(310억9,700만달러) 대비 11.2%(34억8,400만달러) 줄었다. 원유(-21.0%) 가스(-10.7%) 석유제품(-29.4%) 등 에너지 관련 품목 수입액이 유가 하락 영향으로 급감한 영향이다. 정보통신기기(7.8%) 정밀기기(0.5%) 승용차(6.5%) 수입은 증가했다.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일본산 수입은 17.6% 줄어들었다. 중국(-6.7%) 중동(-17.0%) EU(-21.9%) 제품 수입도 감소했고, 미국(2.1%) 베트남(3.8%)으로부터의 수입은 증가했다.

연초 이후 이달 20일까지 수출은 4,809억7,3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5,363억7,400만달러)보다 10.3%(554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 감소율은 수출보다 적은 6.1%(290억1,400만달러)을 기록해 무역수지 흑자 폭은 609억800만달러에서 345억2,100만달러로 줄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