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현 지도부 향해 쓴소리 
 방위비 문제 논의 위해 방미 나경원에 “저의를 모르겠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일 경남 창원시 창원대 봉림관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현 지도부를 두고 “이해가 안 되는 야당의 행태”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단식에 돌입한 첫날인 지난 20일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으로 떠난 나경원 원내대표를 두고 “저의가 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 대표는 목숨을 걸고 문 정권과 단식하는 첫날, 원내대표는 3당 대표와 나란히 손잡고 워싱턴으로 날라갔다”며 이를 두고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야당의 행태”라고 평가했다.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그는 “당 대표가 극한투쟁을 예고하는 단식을 시작하면 의원직 총사퇴, 정기 국회 거부로 힘을 실어줄 생각은 하지 않고 의원총회 한 번 안 열고 손에 손잡고 미국 가는 투톱이라는 원내대표의 저의가 뭔지 도저히 모르겠다”며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을 통틀어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3당 원내대표와 함께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 방문길에 올랐다. 3당 원내대표의 방미 원정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비례대표제(연비제) 선거법에 관한 논의도 다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황 대표의 단식을 만류하기 위해 황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방위비 문제를 얘기하러 갔지만, 실제로 선거법·공수처에 대한 대화를 많이 할 것이라 들었고, 그렇게 할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죽기를 각오한 단식” 투쟁을 시작했다. 황 대표가 단식 투쟁을 하며 요구한 명분은 공수처 설치법 철회와 선거법 개정안 철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ㆍGSOMIA) 종료 철회 등 세 가지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단식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밤 10시 이후로는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나 시위를 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에 단식 장소를 국회 본청 앞으로 잠시 옮기기도 했다. 황 대표는 21일 오전 3시 30분쯤 일어나 새벽기도를 마친 뒤 다시 청와대 앞으로 향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