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연구원장 사퇴 압박엔 “마지막 직분 최선 다할 것”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총선 결과에 대해 책임지겠다”라고 언급한 데 대해 “선거 불출마에 대한 직접적인 답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지도부의 ‘선도 불출마’를 요구한 바 있다.

김 의원은 21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제가 말한 건 지금 지도부 두 분이 현 직책에서 사퇴하시라고 요구했던 것이 아니고 우리 모두가 현 상황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으니 모두가 책임을 느끼고 불출마를 하되 두 분이 지금 지도부를 구성하고 계시기 때문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달라 이런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요구한 지도부 불출마에 황 대표가 ‘총선 결과에 책임지겠다’고 답한 것은 “직접적인 답은 아니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답을 하신 걸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을 향한 비판적인 표현을 당내에서 불편해하는 것과 관련 “’좀비’라는 표현에 대해 거부감이 상당히 많은데 제가 처음 쓴 표현이 아니라, 여러 사설과 칼럼에서 써왔던 것이고 사석에서도 많이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사에 민폐’라는 표현 역시 한국당이 지금 위치에 서서 새로운 보수 정당의 출현을 가로막는다면 궁극적으로 새의 양 날개로 날아야 하는 대한민국이 추락하는 원인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 태어나는 것이 낫다는 의미에서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또 여의도연구원장 직 유지 비판에 대해선 “마지막 순간까지 지금 맡고 있는 직무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저의 책무라고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불출마 선언이 향후 부산시장에 출마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에는 “이전에도 출마할 기회들이 있었는데 생각이 있었으면 이미 그런 앞의 기회들에 그런 시도를 했을 것”이라며 “20대 국회 마지막 날까지 현재 직무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만 집중하고 있다. 그 이후의 일들에 대해선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