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제작진 공소장 입수… 워너원 멤버 1명도 조작으로 밝혀져
Mnet '프로듀스X 101' 안준영 PD와 제작진이 지난달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뒤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로 배출된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 및 엑스원 멤버 전원, 워너원 멤버 1명이 시청자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된 사실이 검찰과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5일 서울중앙지검이 국회에 제출한 Mnet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 및 연예기획사 대표 등에 대한 공소장에 따르면 김용범 CP(책임 프로듀서)와 안준영 PD 등은 ‘프로듀스48’로 지난해 데뷔한 아이즈원과 ‘프로듀스X101’로 올해 데뷔한 엑스원 멤버를 시청자 투표와 상관없이 미리 결정한 혐의(사기 및 업무방해) 등이 있다. 안 PD는 ‘프로듀스 101’ 시즌2로 2017년 데뷔한 워너원 멤버 중 한 명도 득표수를 조작해 데뷔시킨 혐의도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 CP와 안 PD 등 3명은 지난 7월 17일 CJ ENM 회의실에서 엑스원 멤버로 데뷔시키고 싶은 연습생 11명과 이들의 순위를 임의로 정해 멤버를 선발했다. 방송 마지막 회 전 실시된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 11위 안에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 전력이 있는 연습생들이 포함되자, 이들을 제외하기 위해서였다. 김 CP 등은 5월 시청자 온라인 투표와 현장 투표를 조작해 ‘프로듀스X101’ 1차 선발대상자였던 연습생 A씨 대신 B씨를 집어넣기도 했다. 20명을 선발하는 3차 선발에선 같은 방식으로 2명을 바꿔치기한 사실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아이즈원도 시청자 투표 전에 멤버를 정했다. 김 CP와 안 PD 등 3명은 지난해 8월 생방송 투표 전 ‘프로듀스48’을 통해 선발되는 아이즈원 멤버 12명과 순위를 임의로 결정했다. 김 CP 등은 ‘프로듀스X101’ 때와 마찬가지로 최종 생방송 전 데뷔 멤버 선정을 위한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 아이즈원 선발 순위권이었던 12위 안에 자신들이 원치 않은 연습생들이 포함돼 있자, 이들을 제외시키기로 한 것으로 조사됐다.

워너원 멤버 한 명은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됐다. 안 PD는 2017년 6월 ‘프로듀스’ 시즌2 최종 생방송에서 C씨와 D씨의 순위를 뒤바꿨다. 선발 등수였던 11위 안에 있던 C씨는 탈락했고, 11위 바깥이었던 D씨는 워너원 멤버가 됐다. 안 PD는 그해 5월 1차 선발대상자를 선발하며 60위 안에 있던 E씨와 60위 밖 F씨의 등수도 바꿨다. 안 PD는 2016년 2월 ‘프로듀스’ 시즌1에서도 실제 1차 선발 대상이었던 G씨와 H씨를 떨어뜨리고, 다른 두 명을 올렸다.

제작진과 기획사 임원 간 유착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 출연 및 유리한 편집을 대가로 연예기획사 4곳의 임원 5명으로부터 총 47회에 걸쳐 술 등 4,683만원 상당의 접대를 받았다. 이에 따라 안 PD는 배임수재 및 부정청탁및금품등수수의금지에관한법률 위반 혐의가 추가됐다.

CJ ENM은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 휴대폰 문자메시지 투표로만 총 1억2,465만원에 달하는 이익을 취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