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부터) 원내대표, 이해찬 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25일에도 여야의 대국민 지지 호소는 계속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경제활력’을 키워드로 내세웠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경제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서민 경제에 희망을 줄 수 있는 경제활력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올 한해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세심히 귀 기울이며 정책으로 뒷받침하는 든든한 여당이 되겠다”고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서울역에서 귀성객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감동통합’을 이야기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자랑스러운 보수, 실력 있는 보수,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수로 거듭나겠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결연히 맞서 싸우겠다. 진정한 혁신과 감동의 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거대 양당이 ‘극단의 정치’를 부추겨, 사회 갈등이 심해졌다면서 “국가의 미래를 추구하고, 국민의 안녕을 찾는 실용주의 개혁 정치를 앞장서서 펼치겠다”고 밝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