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화재로 태국인 노동자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전남 해남군 현산면 주택에서 경찰 과학수사 요원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25일 전남 해남의 김 공장 숙소에서 불이 나 외국인 노동자 3명이 숨졌다.

이날 오후 3시37분쯤 해남군 현산면의 외국인 노동자 숙소로 사용하던 한 단독주택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태국인 노동자 3명이 숨졌다. 숨진 외국인들은 모두 30대 중반으로 남성 2명과 여성 1명으로 확인됐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10대와 119구조대원 25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불은 숙소 내부를 태운 뒤 40여분만에 완전히 꺼졌으나 욕실에서 2명, 거실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난 주택은 인근 김 공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숙소로 쓰던 곳이다. 숨진 3명은 김 공장에서 일하기 위해 지난 21일 오후부터 이곳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전부터 이들이 다투는 소리가 들렸다’는 이웃주민 진술을 토대로 누군가가 불을 질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과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