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설 기념공연 관람… 리설주ㆍ김여정 ‘백두혈통’ 총출동
대미 항전 앞두고 내부 결속 의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이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룡해, 김정은, 리설주, 김경희, 김여정.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노동당 전 비서가 남편 장성택 처형 이후에도 건재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전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ㆍ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이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의 모습도 확인됐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1946년생인 김경희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 사이 같은 줄에 앉아 있었다.

김경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체제에서 핵심 인사로 활동하고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에도 후견인 역할을 해왔으나, 남편인 장성택이 2013년 12월 처형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2013년 9월 9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정권 수립 65주년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에 참석하고 조선인민군내무군협주단 공연을 관람한 게 마지막 공개활동이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노동신문이 26일 1면에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 때문에 일각에선 ‘김경희 숙청설’까지 제기됐지만, 이번 설 공연을 통해 건재하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앞서 국가정보원도 김경희가 평양 근교에서 은둔하며 신병치료를 하고 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이번 공여에는 김경희뿐 아니라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도 참석, 북한의 ‘백두혈통’이 총출동했다. 김 위원장이 김경희를 비롯한 백두혈통과 공연을 함께 관람한 것은 올해 미국과의 ‘정면돌파전’을 앞두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백두혈통을 상징하는 백두산에 연이어 등정하며 선대의 ‘항일빨치산’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선언하는 등 강력한 체제 수호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설맞이 기념공연 관람 소식을 전하며 '사망설'이 제기되기도 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의 모습을 1면에 공개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가 공개 석상에서 모습이 확인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뉴스1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