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스누출 여부 등 집중 조사” 
강원 동해시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발생한 가스폭발사고 현장감식이 진행된 26일 한 감식요원이 현장에서 자료를 채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 강원 동해시의 펜션에서 일어난 폭발사고 사망자가 5명으로 늘었다.

동해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청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부상자가 26일 오후 4시 48분쯤 숨졌다.

가스 폭발사고는 설날인 25일 오후 7시 46분쯤 발생했다. 당시 강한 폭발로 4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특히 이들은 부부와 자매, 사촌 사이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관계자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폭발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 합동 감식을 3시간 30분가량 진행했다.

경찰 등은 일가족 7명이 펜션 형태로 무등록 영업한 다가구주택에서 부탄가스 버너를 이용해 요리를 하던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 당시 1~2분 간격으로 두 차례 폭발한 점에 주목, 액화석유(LP)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에 이은 휴대용 가스버너가 차례로 폭발했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