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지역 정치권, 정부 재검토 요청 
 일각선 “지역 이기주의다” 비난의 목소리도 
정부가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공무원 교육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 할 것으로 알려진 29일 오후 아산 주민들이 농기계로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를 가로막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에 고립된 한국 교민을 국내 송환한 뒤 이들을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지역 시설에 격리 수용하기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해당 지역 정치권도 정부에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 같은 사태를 두고 혐오 시설이 자신의 지역에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는 ‘님비 현상’까지 거론되는 등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진천ㆍ아산 지역 주민들은 이번 결정이 어떤 협의나 과정 없이 진행된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지역 ‘맘카페’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갑자기 우리 지역에 격리를 한다니 당황스럽다. 우리 입장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것 아니냐”(zr********), “원래 이런 결정을 하기 전에 지역사회 주민과 대화를 해 보는 과정은 없는 건가”(gs******) 등 의견이 잇따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위급 상황에서 지역 이기주의를 내세운다며 해당 지역 주민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정부가 애초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에 송환한 교민을 분산 수용하기로 했다가 주민 반발에 부딪혀 격리 장소를 번복한 것으로 알려지자 진천ㆍ아산 지역 주민들 또한 거세게 반발하고 나선 상황이다.

정부가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공무원 교육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 할 것으로 알려진 29일 오후 아산 주민들이 농기계로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를 가로막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29일 진천군의회는 진천군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주거 밀집지역인 덕산읍 충북혁신도시에 우한 교민의 격리 수용 방침을 결정한 것은 진천ㆍ음성은 물론 충북도민을 무시한 결정으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염병 확산을 비롯한 국가적인 재난 시에는 피해의 추가확산 방지와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합리적인 결정이 필수적”이라며 “진천군은 질병관리본부나 정부로부터 인재개발원 수용계획에 대한 어떤 협의나 합의를 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오세현 아산시장도 이날 페이스북으로 “국가적인 위기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합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러나 아산시민의 안전대책이 먼저 해결돼야 하고 합리적인 이유도 있어야 한다.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정부는 우한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한국인 694명을 30~31일 이틀에 걸쳐 수송할 계획이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