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청사.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29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감찰을 위법하게 중단한 혐의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백 전 비서관과 박 전 비서관은 이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에서 경찰에 하명수사를 지시한 혐의(서울중앙지검)로도 기소됐다. 하루에 별도의 사건으로 각기 다른 검찰청에서 두 차례나 기소된 것이다.

서울동부지검은 “감찰 무마 사건을 수사한 결과, 이미 기소된 조 전 장관 이외에 백 전 비서관과 박 전 비서관도 공범으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로부터 유 전 부시장 비위 감찰을 멈춰 달라는 청탁을 받고,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에게 전달해 감찰이 무마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