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 2명 이어 유명 교수도 연락두절… “난 처벌당할 것”
천추스가 우한시를 취재하며 올린 영상들. 천추스 유튜브 캡처

중국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비판한 사람들이 잇따라 실종되고 있다. 바이러스 발원지 후베이성 우한에서 현장 실태를 영상으로 고발해온 시민기자 2명이 사라진 데 이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판한 유명 교수도 연락이 두절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5일(현지시간) 최근 중국의 신종 코로나 위기와 관련해 시 주석을 비판하는 글을 공개한 칭화대 법대 교수 쉬 장룬의 지인들이 “며칠 동안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쉬 교수는 가장 최근 올린 글의 말미에 “나는 처벌당할 것을 쉽게 예견할 수 있다. 틀림없이 이건 내가 쓰는 마지막 글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1년여 전에도 비판적인 글을 게재했다가 “자유를 제약당한 적이 있다”면서 직무 정지 및 교수직 박탈 경험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쉬 교수가 최근 여러 해외 웹사이트에 기고한 ‘분노하는 인민은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글에서 “중국이 신종 코로나 조기 대응에 실패한 것은 시민사회와 언론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그는 다른 수백명의 지식인과 함께 얼마 전 중국의 의회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 ‘표현의 자유 보장’ 등 5대 요구의 수용을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에도 서명했다.

지인들은 문제의 글을 올린 뒤 쉬 교수의 위챗 계정이 차단됐고 수일 동안 연락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신문에 말했다. 현재 쉬 교수의 이름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서 삭제된 상태이며, 중국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에서도 최신 글은 검색 되지 않고 있다.

쉬 교수의 행적이 갑자기 끊긴 것은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검열을 강화하려는 당국의 행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최근 우한에서 비참한 현장 실태를 전하고 당국의 대응을 비판하는 영상을 올렸던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가 6일부터 연락이 끊겼고, 의류 판매업자 출신의 시민기자 팡빈도 우한의 한 병원 밖에서 시신 포대가 가득한 승합차 영상과 독재를 비판하는 영상 등을 올린 뒤 시야에서 사라졌다.

앞서 우한에서 의사로 일하며 새로운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외부에 알린 리원량이 유언비어 유포자로 몰려 처벌을 받은 후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숨지기도 했다. 일본 도쿄대 객원연구원인 역사학자 훙전콰이는 “지금 중국에는 언론 자유를 위한 공간이 전혀 없다”고 신문에 말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