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로 정부가 전국 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3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유·초·중·고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3월 2일로 예정됐던 전국 학교 개학은 9일로 일주일 미뤄진다. 이후 개학 연기 여부는 신종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 개학은 연기되지만 휴업 명령 성격이라 교직원들은 학교에 출근해야 한다.

교육부의 개학 연기 결정은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린 영향으로 보인다. 확진환자가 폭증함에 따라 감염 우려로 초중고 개학을 연기해달라는 학부모들의 요구가 컸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9일 올라온 '초·중·고 전면적인 개학 연기를 요청합니다' 청원에는 오후 5시 기준 10만5,000명이 동의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