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오후 예정됐던 일정을 취소하고 자진해서 감염 여부를 검사받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이 알려지면서 당과 국회 일정이 연거푸 취소된 상황을 고려한 결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오늘 미래통합당 주요당직자가 우한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며 “해당 인사와 접촉이 있었던 모든 주요당직자 감염 여부를 의료기관에서 검사토록 하는 절차를 안내했다. 저 또한 오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 절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황 대표의 이날 종로 방문 일정은 모두 취소됐다. 황 대표는 원래 오후 1시부터 서울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종합시장을 찾아 유권자들과 만난 후 이후 종로구 숭인동 일대를 돌면서 주민들과 만날 계획이었다.

신종 코로나 공포가 국회로 번지면서 내려진 결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 옆자리에 앉았다. 둘 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장했지만 발언할 때는 마스크를 벗기도 했다. 심 원내대표는 앞선 국회 토론회에서 확진자와 근처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회의 직후 선별 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대정부 질의가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연기됐다.

심 원내대표와 전희경ㆍ곽상도 의원은 19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곽 의원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22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이날 오전 알려졌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