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도서관 휴관, 의원회관 검역 강화,
여야 정치일정 잠정 중단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4일 오전 하 총장이 지난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국회가 폐쇄된 후 방역 작업을 거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4일 국회 일정이 전면 중단되어 사무처 직원들이 의원회관 안내실 폐문을 알리는 문구를 붙이고 있다. 이한호 기자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24일 오후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가 연기된 가운데 국회 본회의장이 비어 있다. 오대근 기자
코로나19 경보단계가 최고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24일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회 본관 2층 정문 출입구를 폐문하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24일 오전 하 총장이 지난 19일 토론회 참석차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입구에서 열 감지기와 체온 측정기를 든 직원이 출입자에 대해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국회마저 뚫렸다.

여야는 24일 본회의를 열어 20대 국회 마지막 대정부질문을 3일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19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 참석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태가 급변했다.

국회 본회의와 미래통합당 의원총회가 취소되는 등 주요 의사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고 의원회관의 경우 12시경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됐다. 국회도서관도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 비상방어 체계가 순식간에 가동되면서 의원회관에서는 현재 모든 출입자에 대해 체온 측정이 실시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24일 국회도서관이 무기한 휴관하면서 내부에 있던 이용객들이 출입문을 통해 도서관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박주민 최고의원,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이한호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