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7곳 코로나 확산 방지 동참… 개신교계도 속속 온라인 예배 전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린 23일 서울 명동성당 본당이 한산하다. 연합뉴스

한국 천주교회 전체 16개 교구 중 11곳이 미사 중단 결정을 내렸다. 24일에만 7개 교구가 가세했다. 전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개신교계 교회도 속속 온라인 예배를 선택하고 있다.

이날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에 따르면, 처음 미사 중단 결정을 내린 교구는 대구대교구다. 19일 대구ㆍ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대거 나오자 내달 5일까지 미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어 22일에는 교구 내에서 확진자가 나온 안동교구가 미사를 잠정 중단했고, 광주대교구가 교구 창설 83년 만에 처음 미사를 중단했다.

23일에는 수원교구가, 24일에는 청주, 부산, 군종, 인천, 전주, 춘천, 의정부교구 등 7개 교구가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미사 중단 움직임에 동참했다. 군종교구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종교 행사(교우들과 함께하는 미사 포함)는 국방부 지침을 준수하기 바란다”며 “상황 호전 시까지 교구 내 모든 본당에 교우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지한다”고 밝혔다.

국내 천주교 신자 수는 2018년 기준으로 586만여명이다. 이 중 미사 중단 조치에 들어간 11개 교구에 속한 신자 수는 약 366만명에 이른다. 신자 152만여명이 소속된 서울대교구는 이날 미사 중단 여부 등을 포함한 조치를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교구장은 염수정 추기경이고, 주교좌 성당은 명동성당이다. 현재까지 미사 중단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교구는 서울대교구와 대전교구, 원주ㆍ마산ㆍ제주교구 등 5곳이다.

미사 중단을 결정한 천주교 교구들은 신자들에게 묵주기도 5단과 성경 봉독 등으로 주일 미사 참례 의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안내하는 한편, 모든 회합과 교육, 행사 등 성당 내 모임을 축소ㆍ중단하고 혼인ㆍ장례 예식을 최대한 간소화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아울러 통상적인 병자 영성체는 한시 중단하되 위독한 병자에 한해 병자성사를 집전하고, 고해성사는 성당 내 고해소가 아닌 환기가 잘 되는 개방된 곳에서 집전하도록 하고 있다.

이 밖에 △교구장 주교의 본당 사목 방문과 견진성사 연기(대전교구 22일, 원주교구 24일) △교구ㆍ지구 상설 고해소 운영 중단(대전교구 22일) △개인 기도를 위해 성당에 입장할 때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국내ㆍ외 순례 중단(부산교구 22일) △신자들 가운데 확진자 발생 시 교구 사무처에 연락(의정부교구 21일, 원주교구 24일, 춘천교구 24일) 등이 주요 지침이다.

주교회의 관계자는 “지역마다 신종 코로나 확산 양상이 달랐던 데다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지하는 건 교구로서 대단히 힘든 결정이었지만,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조치를 하는 교구 많아졌고, 서로 조치 사항을 참고하게 됨에 따라 이제는 대부분 지역이 일관된 조치를 하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개신교계도 사정이 비슷하다.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거나 주일 예배를 중단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등 영남 지역 주요 교회들은 주일인 전날 대부분 신자들이 교회에 오지 않도록 온라인 예배로 대체했다.

서울의 주요 교회도 온라인 예배를 결정하는 추세다.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대량 발생한 경북 청도에 다녀온 서울의 초대형 교회 명성교회가 이날부터 새벽ㆍ수요 예배를 중단하기로 했고, 역시 대형 교회인 소망교회도 주일예배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