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한국일보 자료사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대구ㆍ경북 봉쇄’ 발언에 사과하고 수석대변인 직에서 사퇴했다.

홍 의원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ㆍ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홍 의원은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 고위 당정청 회의 직후 이후 브리핑에서 대구ㆍ경북(TK)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직후 TK 지역을 중심으로 반발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역 봉쇄가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