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서도 첫 확진자 나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26일 경기 과천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과천지역에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며 “역학조사 결과 동선이 확인되면 바로 알려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확진자는 과천 문원동에 있는 신천지 숙소에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과천에는 신천지 총회 본부가 있다. 이들은 경기도 지정 음압병동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광명에서도 이날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