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후보도 20%도 못 넘어

조희원 청년참여연대 사무국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2020총선 청년네트워크, 2차 정책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에서도 여성과 청년 후보는 여전히 기근이다. 후보 등록 마감일인 27일 최종 등록된 20대와 30대 후보 비율은 약 6%에 불과했다. 여성 후보 비율도 20%에 못 미쳤다. ‘다양성과 거리가 먼 21대 국회’를 예고한 것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총선 후보자 1,118명 가운데 20대는 15명, 30대는 56명이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거대 정당이 청년 정치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하고도 실제 공천 과정에선 경쟁력 등을 명분으로 청년 후보를 배제한 결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21대 국회에서도 50대 이상 중ㆍ노년의 기득권이 위력을 떨칠 전망이다. 50대 후보는 48.2%(539명)를 차지해 가장 비율이 높았다. 60대(291명ㆍ26.0%)가 뒤를 이었다. 17ㆍ18대 총선 당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40대(181명)도 16.2%에 그쳤다. 정치권의 세대교체가 이뤄지지 못한 것이다. 70대 후보는 31명, 80대는 5명이었다.

젠더 균형도 실현되지 않았다. 여성 후보는 213명으로 19.1%에 불과했다. 19대(7.1%), 20대(10.6%) 총선 때와 비교하면 그나마 오른 수치이나, 남성 후보(905명ㆍ80.9%)의 4분의 1 수준이다. 공직선거법 47조는‘지역구 후보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공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역구 여성 후보 공천 성적이 각각 10% 초반에 그치면서, 21대 국회에서도 여성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못하게 됐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