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사재기 광풍 불구, 국내 온라인 배송 발달 불안 해소
코로나19 여파로 빚어진 사재기가 극심하게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27일 일본 도쿄시내 한 마트에선 텅 빈 진열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독자 제공

일본 도쿄 중심가에 거주 중인 직장인 유승범(39)씨는 매일 아침 눈뜨기가 무섭게 슈퍼마켓으로 먼저 달려간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증가로 외출 자제령이 내려지면서 생필품 구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보안업체 직원으로 현재 재택근무 중이라고 밝힌 그는 “휴지는 기본이고 라면이나 냉동식품, 통조림 등을 포함해 기본적인 생필품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다”며 “극심한 사재기로 주택가내의 일반 마트나 슈퍼 진열대도 아침 일찍부터 텅텅 비어있는 곳도 태반이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지구촌을 마비시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재기’ 열풍까지 불러 일으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쌓여 가는 공포와 불안감에 따른 부작용이다. 영국을 포함한 유럽과 미국, 홍콩 등 사재기로 물든 지역도 확대일로다. 이웃 나라인 일본 역시 예외는 아니다.

27일 일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유통 시스템에 문제가 없으니 사재기를 줄여 달라”는 정부 방침을 인용하면서 현지 주민의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생필품 싹쓸이는 좀처럼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나고야에 사는 주부 이쿠코(가명·46)씨는 “생필품 사재기가 워낙 극심한 데, 화장지의 경우엔 마트는 물론 약국에서도 재고가 떨어져 구경조차 어렵다”고 토로했다.

사재기와 얽힌 사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속속 전해지고 있다. “병원 중환자실에서 40시간 교대근무 이후, 슈퍼마켓에 갔지만 사재기로 야채나 과일이 아무것도 없었다”며 영국 국민공공보건서비스 소속 간호사가 최근 SNS에 눈물로 호소한 동영상은 전 세계 네티즌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얻었다.

하지만 우리나라 상황은 다르다. 생필품 사재기는 다른 나라 사정이다. 이에 대해 유통업계에선 우선 확실하게 자리 잡은 배송시스템을 첫 번째 원인으로 꼽는다. 현재 국내 대형마트에선 오프라인 매장 운영은 물론 안정적인 온라인 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전자상거래 업체의 모바일 쇼핑 또한 든든한 우군이다. 지난달 중순 ‘신천지 코로나19 확진자’를 계기로 생필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지만 배송 기일이 다소 늦어졌을 뿐 공급에 무리는 없었다.

앞서 경험했던 학습효과도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재기 방지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지난 2004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등의 위기를 겪었던 당시에도 생필품 수급은 비교적 안정적이었다. 감염에 대한 공포가 물건을 사지 못할 것이란 두려움까지 전이되진 않았단 얘기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유가 국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고 있다는 시각도 나온다. 영국 일간지인 가디언은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매일 브리핑을 열어 바이러스가 어떻게 퍼졌는지 설명한다”며 “이것이 국민 불안을 잠재우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편의점 등 주거지내 위치한 유통점에 대한 높은 신뢰도도 사재기 예방에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주거지 가까이에 다양한 유통채널이 포진해 있어 한 군데 없으면 다른 곳에서 구할 수 있다는 심리적 안정감이 있다”며 “이는 생산시설이나 유통과정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공급에 대한 신뢰가 깔려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