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동아리 회원들 참여

강은석 구례경찰서장과 청렴동아리 회원들이 27일 독거노인 가정을 찾아 마스크와 생활용품을 전달하고 있다. 구례경찰서 제공

전남 구례경찰서(서장 강은석) 청렴동아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30여 가구에 마스크와 생활용품을 지원했다.

강 서장은 “사회에서 소외된 어르신들이 느끼는 어려움은 일반인보다 훨씬 크다”며 “어려운 시기에 주민의 참여와 협력,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 보호와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