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세 의성 주민ㆍ85세 청도 주민 숨져 
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있는 음압격리병실에서 진료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숨졌다. 경북지역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1명, 국내 전체 사망자는 150명으로 늘었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6분쯤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8세 여성이 숨졌다. 경북 의성 주민인 그는 지난달 19일 성지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 환자는 췌장암 말기 상태였고, 혈압약과 당뇨약을 복용했다.

보건당국은 직접 사인은 코로나19, 부가적인 사인은 췌장암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0시22분쯤에는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85세 여성이 숨졌다. 경북 청도 주민인 이 여성은 지난 2일 마을 주민들과 농사일을 하던 중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은 뒤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튿날 안동의료원에서 치료받다가 21일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기저 질환으로 고혈압, 당뇨, 만성기관지염을 앓았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