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의 외국인 선수 제이크 브리검(오른쪽부터), 에릭 요키시, 테일러 모터가 지난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의 외국인선수 3명이 코로나 신종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키움 구단은 28일 "제이크 브리검, 에릭 요키시, 테일러 모터는 27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오늘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들 3명의 선수는 대만 가오슝에서 차렸던 키움 스프링캠가 끝난 뒤 국내 선수단과 떨어져 미국 플로리다에서 개인 훈련을 했다.

26일 입국한 이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격리된 채 개인 훈련 중이다. 당초 4월 2일 2차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으면 곧바로 팀에 합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KBO가 최근 미국에서 입국한 선수들의 2주간 자가격리를 권고해 팀 합류 시점은 더 미뤄질 수 있다. 이에 관련해 KBO는 31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외국인선수 자가 격리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