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수주한 부산 범천 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원도심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전날 열린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471명 중 238표(52.9%)를 얻어 수주에 성공했다.

범천 1-1구역 재개발 사업은 총 사업비 4,160억 규모로, 부산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 2만766㎡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가구(아파트 1,323가구 및 오피스텔 188실)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이번 입찰에서 현대건설은 부산의 상징(Icon)이 되는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힐스테이트 아이코닉(Iconic)’이라는 단지명을 제시했다. 현대건설은 격이 다른 비정형 곡선 외관과 층간 바닥 슬래브를 240㎜로 늘린 파격적인 프라이버시 확보 전략을 통해 조합원들의 표심을 잡았다.

특히 조합이 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골든 타임 분양제를 제시, 건설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