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긴급생활경제자금 지원방안 발표
정하영 김포시장은 30일 ‘코로나19 긴급생활경제자금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생활경제자금으로 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원, 임차소상공인 2만 명에게는 10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30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긴급생활경제자금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826억원 규모의 재정은 시 자체사업예산 558억과 국도비 보조사업 267억 등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긴급생활경제자금은 24일 기준 44만 3,000여 명의 김포 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 원씩, 총 221억 5,000만원이 지급된다.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안에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또 연매출 20억원 이하 임차소상공인 2만여 명에게는 1인당 100만원씩 총 200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풀린다.

김포시는 이와 함께 김포시민장학회에 2억원 추가 출연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생계형 대학생에게 100만원, 고등학생들에게는 50만 원씩의 ‘학생실직자 특별장학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가정양육 증가로 원아가 줄어든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퇴소 아동 1인당 20만원씩 2개월간 총 6억 1,000만 원을 지원한다. 관내 모든 가정, 상가, 공장에 4, 5월 부과될 2개월분 상수도, 하수도 요금 약 100억원도 감면해주기로 했다.

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등의 지급 일정과 방식은 언론과 시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더 자세히 알릴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시민의 건강과 취약계층의 보호는 물론 자영업, 소상공, 중소기업 등 경제의 불씨를 살려두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minju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