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5G망을 알뜰폰에 본격 개방하면서 6개 사업자에게 5G 요금제를 도매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망을 알뜰폰에 개방하고 6개 사업자에 30일부터 순차적으로 5G 요금제를 도매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해당 알뜰폰 가입자는 최저 3만원대 요금에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6개 알뜰폰 사업자 중 스마텔, 아이즈비전, 프리텔레콤은 30일부터, 에스원, SK텔링크, 큰사람은 다음달 4일부터 5G 요금제 상품을 출시한다.

요금제는 ‘5GX 스탠다드’와 ‘슬림’ 2종으로, 음성통화(부가통화 300분 포함) 및 메시지 무제한 이용의 공통 혜택과 함께 각각 200기가바이트(GB)와 9GB의 데이터가 제공된다. SK텔레콤에선 각각 월정액 7만5,000원과 5만5,000원에 판매되는 상품이지만, 알뜰폰 가입자는 도매 요금을 적용 받아 5GX 스탠다드는 6만800~7만원, 슬림은 3만7,500~5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5G망 개방으로 알뜰폰 고객의 선택권이 확대돼 관련 업계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5G 서비스 상용화 1년이 되는 시점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상 어려움을 겪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 9곳을 대상으로 알뜰폰 주력상품인 선불 정액요금제의 도매가 및 소비자 충전 비용을 낮추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유학생이나 외국인 방문객 등 선불 정액요금제 고객층이 감소한 데 따른 상생 지원 조치로, 오는 5월까지 주력상품(안심데이터 300)의 도매가를 25% 인하하고 충전요금(기존 3만9,000원)도 3,000원 인하한다.

김지형 SK텔레콤 유통2본부장은 “5G망 개방과 상생안이 알뜰폰 업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