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상황 되면 한 길 가는 것도 필요”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가운데)이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및 총선 제1호 공약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공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비서관이 31일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적통 논쟁’과 관련, “선거가 끝나면 DNA 검사를 통해 확인해보자”고 밝혔다. 전날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열린민주당을 향해 “그런 자식 둔 적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한 반박이다.최 전 비서관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열린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중 누가 민주당의 적통을 잇고 있나’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열린민주당이 향후 대통령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면 어떻게 하느냐가 핵심인 것 같다”면서 “향후 전략적인 결합, 연대 이런 것들이 충분히 가능하고 정 어려운 상황이 되면 통합해서 한 길을 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열린민주당은 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전략적 이별’, ‘한 몸’, ‘민주당의 효자’ 등의 표현을 쓰며 민주당의 적자를 자임하고 있다. 최 전 비서관은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1번인 신현영 후보가 과거 조국 전 장관을 비판했던 데 대해선 “꼭 그렇게까지 말씀하셔야 되나 싶은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지나가듯이 한 말씀을 갖고 그 사람 전체를 규정하고 더불어시민당 정체성까지 규정하는 건 지나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청와대 출신임에도 민주당이나 더불어시민당이 아닌 열린민주당 후보로 나선 데 대해선 “집권여당을 제가 배제한 적이 없고, 집권여당이 저를 싫다고 한 적도 없다”며 “지역구 출마 제의를 여러 군데서 받았다”고 했다. 그는 “열린민주당에서 열린캐스팅이라는 과정을 통해 제 의사와 무관하게 추천받는 과정들이 있었고 상위순번에 제가 포함됐다는 연락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선 출사표를 던진 이유에 대해 최 전 비서관은 ‘검찰개혁’ 내세웠다. 그는 “언론이 검찰을 대하는 방식을 보면 검찰총장이 야당 총재인 것”이라며 “정부에 반하는 얘기가 일일이 기사가 되고 (검찰총장이) 아침마다 격노했다는 말들이 기사화되는데 대한민국 어느 정부 기관의 수장 중에 아침마다 격노한 게 기사가 되느냐”고 격분했다. 그는 “이런 기가 막힌 상황을 시민께 알려야겠다는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