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부터 창덕궁과 덕수궁에 도입되는 전자 검표 시스템. 문화재청 제공

창덕궁과 덕수궁에 전자 검표 시스템이 도입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창덕궁과 덕수궁에서 관람객과 직원이 관람권을 주고받기 위해 접촉할 필요가 없게 해주는 전자 검표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새로 적용되는 시스템은 관람객이 관람권에 인쇄된 바코드나 QR코드를 스캐너에 직접 대고 인식시키면 직원이 컴퓨터를 통해 처리 결과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는 직원이 관람객에게서 받은 관람권 일부를 찢은 뒤 관람객에게 돌려줬다.

궁능유적본부는 시범 운영 결과를 점검한 뒤 시스템을 더 고도화ㆍ안정화시켜 전체 궁궐과 조선왕릉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전자 검표는 비접촉 수표 방식이어서 관람권을 주고받다가 감염이 이뤄질 가능성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더 신속한 입장도 가능하게 해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