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이 전기차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전기차 충전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 있는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한전 제공

한국전력이 전기차 충전사업을 시작하고 싶어도 비용 때문에 고민인 중소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기차 충전사업자는 무인 충전기 원격 제어 시스템, 충전요금 결제ㆍ과금 등의 고객 관리 시스템, 서비스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 등을 한꺼번에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 요금도 충전사업자가 시스템을 직접 개발해 운영하는 비용 대비 10%의 저렴한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중소 사업자들은 그 동안 충전 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드는 적지 않은 비용 때문에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 서비스를 통해 활발하게 출전 시장에 뛰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전의 충전 운영시스템은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돼 충전사업자는 별도 서버를 구축할 필요 없이 한전이 제공하는 정보기술(IT) 자원과 운영시스템을 인터넷으로 접속해 이용하면 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