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효정과 승희가 ‘음악당’에 출연했다. Mnet 화면 캡처

걸그룹 오마이걸의 효정과 승희가 봄에 어울리는 밝은 매력을 뽐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net '스튜디오 음악당'(이하 '음악당')에서는 오마이걸의 메인보컬 효정과 승희가 출연해 '비밀정원'을 청량한 라이브 무대로 선보였다.

활력 넘치는 효정과 승희의 등장에 MC 김이나는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소녀들. 홍삼, 자양강장제 같다"고 칭찬했고, MC 배순탁도 "왜 비타민, 엔도르핀이라고 하는지 단번에 알겠다"며 감탄했다.

지난해 Mnet '퀸덤'으로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승희는 "'퀸덤'의 뜨거운 반응을 예상 못 했다. 멤버들이 서바이벌 경험이 없어 마음고생 많이 할 거라 생각했는데 아이디어도 적극적으로 내고, 무대할 때도 열심히 해서 '최대 수혜자'라는 칭찬 얻게 돼서 감사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효정은 중학생 때 겪은 짝사랑 경험담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효정은 "학원 짝꿍이 연필을 안 갖고 와 매번 챙겨줬다. 밸런타인데이 때 고백하고 싶어 초콜릿을 갖고 학원에 갔는데 그날 안 왔더라. 그 친구 집 우편함에 넣어놨는데 알고 보니 옆집, 결국 마음을 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승희는 "저도 처음 듣는 얘기"라며 "그럼 학용품만 빼앗긴 거 아니냐"라고 농담해 폭소를 유발했다.

승희와 효정은 이날 솔로곡 라이브로도 각각 데이식스의 '장난 아닌데'와 '별에서 온 그대' OST '너의 모든 순간'을 불러 메인보컬 다운 탄탄한 실력을 보여줬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