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무관용 원칙 적용”… “하루 두 차례 위치 확인”
지난달 24일 오후 강원 강릉시 월화거리에서 열린 ‘클린 강원 강릉 만들기 범시민 방역 캠페인’에 참여한 기관 단체장들이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강릉시가 1일 자가격리 기간 중 무단으로 자택을 벗어난 30대를 경찰에 고발했다.

강릉시에 따르면 자가격리 중이던 A(31)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쯤 강릉의 한 운동장을 찾았다. 마스크를 쓰고 운동을 하던 A씨는 거주지를 벗어난 것을 알리는 응용 소프트웨어(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덜미를 잡혔다. 지난달 24일 해외에서 입국한 그는 7일까지 자가에 머물러야 했다.

강릉시는 “A씨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에서 음성을 받았으나 무단 이탈자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어 “정부로부터 엄격하게 대응하라는 지침이 내려온 만큼 앞으로도 무단이탈 시 무관용 원칙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강릉시는 A씨와 같이 격리중인 해외 입국자가 무단으로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하루 두 차례 전화로 위치를 확인할 방침이다. 전화를 즉시 받지 않으면 현장을 방문해 확인한다. 경찰과도 공조체계를 구축, 합동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강릉지역 내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대상은 현재 28명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