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확진자 35만명…사망자 1만명 넘겨
뉴욕주 사망자 증가폭 둔화…입원환자도 2%만 증가
미 뉴욕증권거래소 APP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정점에 가까운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면서 미국 증시가 7%대로 치솟았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27.46포인트(7.73%) 상승한 22,697.99에 거래를 마쳤다. 당국의 과감한 경기부양 기대감 속에 2,112.98포인트(11.37%) 오른 지난달 24일 이후로 9거래일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75.03포인트(7.03%) 오른 2,663.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40.16포인트(7.33%) 상승한 7,913.24에 각각 마감했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5만6,942명이며 사망자는 1만524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하루 동안 2만여명, 사망자는 1,000명 이상 늘어나긴 했으나 코로나19 최대 발병 지역인 뉴욕주의 사망자와 입원환자 증가폭은 둔화했다. 뉴욕주의 사망자는 599명 증가한 4,758명으로, 하루 사망자가 630명으로 늘었던 지난 4일보다는 다소 줄어든 수치다. 특히 입원환자가 2% 증가한 1만6,837명으로 집계됐다. 하루에 20~30%씩 증가하던 데 비해 3일 연속 한 자리대 퍼센트의 증가율을 보인 것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신규 입원환자와 중환자실 입실자가 모두 감소하고 있다며 “좋은 신호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 곡선이 정점에 근접했을 수 있다”면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브렛 지로어 보건복지부 차관보도 이날 방송에 출연해 뉴욕과 뉴저지 등에선 이번 주 입원환자와 사망자가 정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