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총리실이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존슨 총리가 런던 총리관저를 나서는 모습. 런던=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가 집중치료(ICUㆍ중환자실) 병상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존슨 총리의 정상적 국정수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당분간 부총리인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업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존슨 총리의 컨디션이 오후부터 악화됐다”며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어 “총리는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며 “총리는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고, 모든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수고와 헌신에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7시쯤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BBC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존슨 총리의 상태와 관련해 의식이 있으며, 산소호흡기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앞서 지난달 27일 신종 코로나 확진 사실을 알렸으며, 이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열이 계속되는 등 열흘간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결국 지난 5일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당일 오후만 해도 존슨 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분이 괜찮고, 바이러스와 싸우며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히며 국민들을 안심시켰다. 대변인 역시 같은 날 정례브리핑에서 “총리가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서 안정적인 밤을 보냈다”며 “그는 맑은 정신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과 몇 시간 만에 존슨 총리의 상태가 악화돼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김에 따라 당분간 정상적인 국정수행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총리는 자신의 권한을 대행할 ‘지정 생존자’를 정하게 되는데, 존슨 총리는 이를 부총리인 라브 외무장관에 맡겼다.

라브 장관은 총리 부재로 인한 국민의 우려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를 이겨내고 이 나라를 도전에서 승리하도록 하기 위한 총리의 지시와 계획을 확실히 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연구소는 만약 재임 중인 총리가 사망하고 현재 보수당처럼 다수당 정부가 들어서 있는 경우 내각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즉시 후임을 추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